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소비자 79% “환경보호 위해 전기차 대중화 필요”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1000명 조사... “안전 때문에 구매 보류”도 36.3%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1.02.17 17:1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소비자들은 환경보호를 위해 전기차 대중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 전기차 넥쏘(현대자동차 제공)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1000명을 대상으로 전기 자동차 인식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9%가 환경보호를 위해 전기차 대중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트렌드모니터는 현재 자동차를 보유 중이거나, 운전 경험이 있는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중복 응답이 가능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중장년층에서 전기차 대중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의 84.4%, 40대의 84.4%가 환경보호를 위해 전기차 대중화가 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73.2%는 환경 규제로 인해 전기차가 반드시 구매해야 하는 차종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고, 75.6%는 가까운 미래에 친환경 자동차로 모든 자동차가 대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휘발유나 경유 차량 구매를 지양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도 60.2%로 응답자의 절반을 넘었다.

전기차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낮았다. 전기차에 대한 주변 인식이 좋지 않은 편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7.6%, 전기차를 만드는 과정이 환경을 해치는 듯한 느낌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4.6%에 불과했다.

내연 기관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이 편하다고 말하는 응답자가 72.9%에 달해 실제 전기차 사용 불편함에 대한 우려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6.3%가 전기차를 이용하고 구매하는 사람이 앞으로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지만, 전기차가 대중화되기 위해서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82.5%가 나왔다.

특히 전기차 안전에 대한 우려는 지난 2018년 조사 때보다 오히려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차가 안전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2018년 34.4%에서 28.2%로 줄었고, 안전 때문에 전기차가 구매 보류 대상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6.3%였다.

최근 현대차[005380] 코나 EV에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한 것이 전기차 안전에 대한 인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어하는 소비자 의향은 2018년보다 높았다. 2018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8.3%가 전기차 구매를 고려해볼 것이라고 응답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58.2%가 구매 의향을 밝혔다. 향후 5년 이내 자동차를 구매 계획이 있는 운전자의 64.5%가 전기차를 고려하는 것으로도 조사됐다.

전기차의 장점은 친환경(63.8%), 저렴한 전기 충전 비용(35.1%), 차량 유지비 절약(30.2%), 저소음(25.6%), 보조금 혜택(22.3%) 순으로 나타났다.

단점은 충전소 부족(60.1%), 오랜 충전 시간(60.1%), 짧은 주행 거리(31.3%) 등이 꼽혔다.

트렌드모니터 관계자는는 “전기차가 곧 대중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아직 충전 인프라와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전반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커진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 79%#환경보호 위해 전기차 대중화 필요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