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건강
환경부, 환경오염 취약지역 특별단속설 연휴 기간 산업단지·상수원 수계 등 순찰 강화
  • 김준수 기자 emirate11@naver.com
  • 승인 2021.02.08 16:5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준수 기자]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이 오는 14일까지 실시된다.

환경부는 오는 14일까지 환경오염 행위를 특별단속한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설 연휴 전과 연휴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오염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산업단지 등 환경오염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특별감시·단속 및 홍보·계도 활동을 추진한다.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은 오는 14일까지 실시되며, 7개 유역(지방) 환경청, 수도권대기환경청, 전국 17개 시도 및 기초 지자체 환경 공무원 등 약 950여 명이 참여한다.

이번 특별감시·단속은 연휴 기간 전과 연휴 기간 동안 2단계로 구분해 추진된다.

7개 유역(지방)환경청, 수도권대기환경청과 전국 지자체는 약 2만 9500여 개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환경기초시설 관계자 등에게 사전예방 조치와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이 중 염색·도금 등 악성 폐수 배출 업체, 폐수수탁처리 업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우려 업체 등 5200여 개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상대로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필요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휴 기간인 11일부터 14일까지는 상황실 운영, 산업단지, 상수원 수계 하천 등 취약지역 순찰 강화, 환경오염 신고창구 운영 등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유역(지방)환경청 및 수도권대기환경청과 기초 지자체를 포함한 전국 지자체에서는 상황실을 운영하고 상수원 상류 지역과 산업단지 주변 또는 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를 운영함에 따라 국민 누구나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국번 없이 110 또는 휴대전화의 경우 지역 번호와 함께 128로 전화해 신고하면 된다.

앞서 지난해 설에는 상수원 수계 등 취약업체 2111곳을 대상으로 단속한 결과, 159곳의 위법 사항이 적발됐다. 주요 적발 내역은 무허가 시설 운영 29건, 배출허용기준 초과 24건, 환경기초시설 비정상 가동 7건, 폐기물 부적정 보관 5건 등으로 나타났다.

류필무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설 연휴 등 취약시기에 불법 환경오염행위를 사전예방하고, 오염행위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환경감시와 단속 활동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부#환경오염 취약지역

김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