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위험한 약속' 장미관, 박하나에 이대연 사건 결정적 증거 제공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7.22 13:26
  • 댓글 0
사진=KBS2 '위험한 약속'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강성민의 비서가 박하나에게 '이대연 사건'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제공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최준혁(강성민)의 비서(장미관)가 차은동(박하나)에게 과거 '차만종(이대연) 사망 사건'에 관한 증거를 제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준혁의 비서는 과거 자신의 누나가 최준혁에 의해 미혼모가 되고 최준혁이 이를 책임지지 않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사건을 복수하기 위해 그의 비서로 취직했다.

그는 최준혁에게 "인간이면 이제라도 누나 찾아가서 사죄 해"라고 말했고 최준혁은 "네 누나, 나한텐 기억도 안 나는 여자다. 네 누나 정신 질환자였다. 남의 인생에 민폐만 끼치다 지 목숨 지가 끊은"이라며 막말을 했다.

이에 최준혁의 비서는 차은동에게 "차은동 씨. 알려줄 사실이 있다. 차만종 씨 사건에 관한 이야기다"라며 사건의 증거를 말하고자 했다.

이후 사무실에서 최준혁의 비서는 "저 그 자리에 있었다. 아버님 사고 났던 그 시간, 그 병원에 있었다. 누나가 죽고 난 후, 누나 아이가 버려졌다는 걸 알았다. 혹시 소식을 알까 싶어 병원에 갔는데 최준혁을 봤다. 최준혁 차를 뒤지기 위해 주차장에 갔는데 아버님(차만종 분)이 누군가한테 끌려 가는 걸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두워서 정확히 얼굴은 못 봤지만, 수트를 입고 시계를 찾고 있었다. 어쨋든 확실한 건 (차만종 씨가) 단순한 자살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증언했다.

한편 '위험한 약속'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험한약속#위험한약속박하나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