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귀농·귀산·귀어·귀촌
여름철, '채소' 깔끔이 씻고 '고기' 꼭 익혀 드세요!...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집중 발생 우려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6.30 14:5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30일 덥고 습한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에 대비해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섭취 해야 한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여수시 보건소 전경 (사진=여수시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5년~2019년 최근 5년간 계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총 9508명(총 1만 444명의 91%)의 환자가 6월~9월 집중적으로 발생한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발생 장소로 학교급식소(60%), 학교 외 집단급식소(16%), 음식점(8%) 순으로 주요 발생 원인 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으로 조사됐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조리 전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 씻기와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이나 식초를 이용해 5분 이상 담가뒀다가 다시 깨끗한 물로 3번 이상 충분히 씻도록 하며, 육류는 완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또한,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보관하지 말고 2시간 이내에 되도록 빨리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라며, “식중독 예방 3대 원칙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항상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름철_병원성대장균_식중독#식중독#병원성대장균#여수시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