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정정용-황선홍의 지략 대결' K리그2 6라운드 매치업 프리뷰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6.11 13:33
  • 댓글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정정용 서울 이랜드 감독과 황선홍 대전 감독의 사상 첫 맞대결, 젊은 선수들의 활약으로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제주, 전남의 골문을 정조준한 부천 공격수 이현일까지 하나원큐 K리그2 6라운드의 놓칠 수 없는 경기, 팀, 선수를 알아본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연승에 도전하는 ‘서울 이랜드’ vs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려는 ‘대전’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K리그2 스타 감독들의 지략대결이 이번 라운드에서는 잠실벌에서 펼쳐진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와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하나시티즌의 맞대결이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5라운드에서 충남아산을 상대로 올 시즌 첫 승을 거두고 2연승에 도전한다. 서울 이랜드는 그동안 대전에 유독 약한 면모를 보였다. 서울 이랜드가 대전에 마지막으로 승리를 거둔 경기는 2018시즌 21라운드로, 이후 대전을 상대로 치른 여섯 경기에서 3무 3패로 승리가 없다. 이번 라운드에서 ‘대전전 무승 탈출’과 ‘리그 2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다. 대전은 지난 5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 안드레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경남에 2대2 무승부를 거두며 5경기 연속 무패행진(3승 2무)을 달리고 있다. 두 팀의 상대 전적은 대전이 6승 6무 4패로 앞선다.
  
□ 팀 오브 라운드 - 팀과 선수가 함께 성장하고 있는 ‘제주’

1무 2패로 다소 불안한 출발을 보였던 제주는 이후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제주는 지난 5일 열린 FA컵 32강전에도 승리하며 상승세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특히, 주전 선수들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이규혁, 박민수 등 신인급 선수들이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 제주가 이번 시즌 다섯 경기를 치르는 동안 전 경기에 출장한 선수는 주민규, 정운, 권한진 단 세 명뿐이다. 남기일 감독이 그만큼 과감하게 신인 선수들에게 성장의 기회를 주고 있는 것이다. 제주가 이번 라운드에서 만날 상대는 수원FC다. 두 팀은 2016시즌 1부리그에서 만난 뒤 약 4년 만에 K리그2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2016시즌 당시 상대 전적은 1승 1무 1패였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유효슈팅대비 득점비율 75% ‘이현일(부천)’

부천은 지난 5라운드에서 3연승을 달리고 있던 수원FC를 2대1로 꺾으며 4라운드 제주전 패배의 충격으로부터 빠르게 벗어날 수 있었다. 특히 부천의 공격수 이현일은 수원FC전에서 단 두 번의 슈팅으로 두 골을 기록하며 5라운드 MVP에 뽑혔다. 올해 초 성남에서 부천으로 임대 영입된 이현일은 3라운드 안산전에서 부천 유니폼을 입고 데뷔골을 신고했다. 이현일은 올 시즌 단 네 번의 유효슈팅으로 세 골을 터뜨려 높은 골 결정력을 자랑하고 있다. 부천의 이번 라운드 상대는 5경기에서 단 2실점만 허용하는 ‘짠물 수비’를 보이고 있는 전남이다. 과연 ‘고효율 공격수’ 이현일이 전남의 골문을 열 수 있을지 이번 라운드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다.
  
◆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 경기일정

제주 : 수원F (6월 13일 16시 제주월드컵경기장, 생활체육TV)
서울E : 대전 (6월 13일 18시 30분 잠실종합운동장, 생활체육TV)
부천 : 전남 (6월 14일 18시 부천종합운동장, 생활체육TV)
안양 : 충남아산 (6월 14일 19시 안양종합운동장, IB스포츠)
경남 : 안산 (6월 15일 19시 30분 창원축구센터, IB스포츠)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