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야구
'머리 부상' 롯데 이승헌, 오는 16일 재활군 합류 예정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6.11 13:07
  • 댓글 0
이승헌. (사진= 롯데자이언츠)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롯데 자이언츠 투수 이승헌(22)이 복귀를 준비한다. 

지난달 17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 등판했던 이승헌은 상대 타자의 타구에 머리를 맞는 부상을 당했다. 당시 미세 두부골절과 약간의 뇌출혈 소견을 보였지만 충남대병원과 구단 지정병원인 좋은삼선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통해 병세가 호전됐다.

지난달 25일 퇴원 후 자택에서 간단한 운동을 시작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린 이승헌은 롯데와 상의 끝에 오는 16일 상동에 있는 재활군에 합류하기로 했다. 당분간 상동에서의 훈련을 소화할 이승헌은 단계별로 훈련 강도를 높여가며, 실전 복귀 시점을 조율한다.

이승헌은 “부상 직후부터 물심양면 도와준 구단과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셨던 팬 여러분께 받은 사랑을 잊지 않겠다. 정말 야구를 하고 싶었기에 복귀 일정이 결정된 것만으로도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게 준비해 완벽한 모습으로 복귀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