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귀농·귀산·귀어·귀촌
버려지던 가로수, 목재산업으로 재활용한국임업진흥원,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범위 확대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9.14 15:4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지난달 23일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시된 ‘산림바이오매스에너지의 이용·보급 촉진에 관한 규정’이 일부 개정되면서 가로수 벌채 및 가지치기 산물과 산불 피해목 산물 등으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범위가 확대됐다고 밝혔다.

운반 중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벌채 산물 중 원목 규격에 못 미치거나 수집이 어려워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지난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REC)’ 가중치가 상향하면서 발전용 원료로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관련 조문 정비로 가로수의 조성·관리를 위한 벌채 및 가지치기 과정에서 나온 산물, 산불 피해목으로 원목생산에 이용되지 않은 산물까지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범위에 포함됐다.

구길본 한국임업진흥원장은 기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수확, 수종갱신 등 산지개발 부산물과 숲가꾸기 산물, 산림병해충 피해목 방제 산물에 이어 보다 확대된 이번 고시 개정을 통해 “그동안 버려지거나 방치되어온 산물들을 활용해 국내 목재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로수#목재산업#재활용#한국임업진흥원#산림바이오매스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