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귀농·귀산·귀어·귀촌
원양어업 생산량 상반기 전년 대비 7% 증가가다랑어, 명태 생산량↑ 꽁치, 오징어↓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8.23 08:5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원양어업 생산량이 전년 동기(25만 2천 톤) 대비 7% 증가한 27만 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어종별로 살펴보면, 민대구(557%↑), 명태(110%↑), 남빙양새우(30%↑), 가다랑어(21%↑) 등의 생산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꽁치(65%↓), 오징어류(55%↓), 눈다랑어(9%↓), 황다랑어(5%↓) 등의 생산량은 감소했다.

참치선망선

원양어업 생산량 1위 품목인 가다랑어의 올해 상반기 생산량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들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가다랑어는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어획되었으나, 최근에는 서쪽 어장에 해당하는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까지 어장이 확대되고 있다.

남서대서양에서 우리 트롤어선이 어획하고 있는 민대구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은 오징어 대신 민대구를 조업하면서 작년 상반기에 비해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오징어의 경우 원양산 오징어의 94.4%를 생산하고 있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아 지난 5월 채낚기 어선이 조기에 철수하면서 생산량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했고, 작년에 비교적 어황이 좋았던 꽁치도 예년 수준으로 어획량이 감소했다.

오징어류 상반기 생산량은 지난해 상반기 30,893톤이고 연간 34,084톤에서 올해 상반기는 13,959톤, 꽁치 상반기 생산량은 지난해 7,596톤이고 연간 23,701톤에서 올 상반기는 2,653톤이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하반기에도 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46만 톤)보다 증가한 55~65만여 톤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라면서 “앞으로도 수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원양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선들의 안정적인 조업환경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양수산부#원양어업#생산량#다랑어#명태#꽁치#오징어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