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창업 부업
청년구직 활동에 140여개 기관·기업 참여‘2019 농림축산식품 일자리 박람회’, 30일부터 31일까지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8.01 10:2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2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19 농림축산식품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박람회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농림축산식품 공공기관·민간기업의 채용 등 다양한 일자리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2017년 농축산 일자리 박람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이낙연 총리

이번 박람회는 농어촌공사, 마사회, aT 등 공공기관 20개, 농협계열사 20개, CJ씨푸드, 파리크라상 등 농림축산식품 분야의 민간기업 100여개 등 총 140여개 기관·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박람회에 참여하는 구직자는 기업별로 1:1 채용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지난해 박람회에 참석하여 취업한 선배가 직접 상담을 진행하여 실질적인 채용 정보가 제공된다.

일부 기업에서는 현장에서 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며, 농협 등 채용규모가 큰 기업들은 인사담당자가 직접 채용설명회를 진행하여 보다 상세한 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공기관·민간기업 등을 포함한 250여개 업체*의 상세한 채용정보(모집직종·인원, 급여, 우대사항 등)가 담긴 자료집을 제작하여 박람회 참가자에게 현장에서 배포할 계획이다.

전문 컨설턴트가 직무와 진로 등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자기소개서 작성 및 면접 등 지원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직무멘토링, 면접 심화 컨설팅, 이력서 사진 촬영 등 실제 구직자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취업 지원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구직자가 자기소개서를 등록하면 인공지능(AI) 매칭 서비스를 통해 박람회에 참여 기업 중 취업 가능성이 높은 5개 기업이 추천되며,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하여 가상면접을 경험할 수 있다.

2019 농림축산식품 일자리 박람회 포스터

스마트팜, 반려동물, 로컬푸드 등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의 유망일자리도 소개한다. 특히, 현업종사자가 직무 내용 등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새로운 직업 등에 정보를 현장감 있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식품·외식분야의 우수 창업기업의 성공사례 및 창업지원 정책 등을 소개하고, 창업을 위한 금융 상담 및 전문컨설팅 등을 함께 제공한다.

농식품부는 지난 29일부터 오는 23일까지 4주 간 구직자를 대상으로 박람회 참여 사전등록 신청을 접수한다. 사전등록 신청을 완료한 구직자는 원하는 기업과 원하는 시간대에 1:1 채용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구직자 사전등록 신청은 박람회 누리집(www.agri-jobfair.kr에 PC 또는 모바일 접속)에 회원가입 후 진행할 수 있으며, 구체적인 문의사항은 박람회 사무국(1670-8218, 8219)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일자리 박람회는 고교 및 대학 졸업을 앞둔 청년층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124개 농식품 기업 등이 3,000개 이상의 일자리 정보를 제공했고, 5,102명의 청년구직자와 채용 상담이 이뤄졌다. 채용 상담은 1일 평균 2,506건이 진행됐으며, 청년 구직자들의 취업에 대한 열망이 높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년구직#농림축산식품#일자리박람회#농림축산식품부.이낙연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