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트와이스 사나, 일왕 퇴위에 심경 "헤이 세이 끝나서 쓸쓸해.."
  • 신지선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5.01 02:27
  • 댓글 1
사진=트와이스 SNS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지선 기자]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가 일왕이 바뀌는 것에 대한 생각을 남겼다. 사나는 "쓸쓸하다"라고 말했다.

사나는 지난 30일 오후 트와이스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일본어로 글을 남겼다. 그는 "헤이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으로서 헤이세이가 끝난다는 것은 쓸쓸하지만, 헤이세이 수고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와라는 새로운 출발을 향해 헤이세이의 마지막인 오늘은 말끔한 하루로 만들자"라는 글과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나는 하얀색 의상을 입고 카메라를 바라보며 쓸쓸한 표정을 짓고있다.

한편 지난 1989년 왕위에 올랐던 아키히토 일왕이 이날 퇴위식을 가졌다. 이어 1일 나루히토 새 일왕이 즉위해 레이와 시대가 시작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