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사람의 좋다' 김연자 전남편, 그가 무대 위 가수로 남길 바라
  • 신지선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4.09 21:27
  • 댓글 0
<출처=MBC>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지선 기자] '사람이 좋다' 김연자가 눈물을 흘렸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연자가 출연, 근황을 공개했다.

김연자는 이혼 후 빈손으로 한국에 와야했다. 그의 일본진출과 활동을 모두 관할했던 전 남편. 아기를 원하는 연자 씨와 달리 그는 연자씨가 계속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길 바랐다.

하지만 결혼생활을 끝내는 과정에서 일본 가수 활동은 타격을 입었다.

김연자는 "일본은 제가 어렸을 때 부터 제2의 꿈을 안고 갔던 데다. 성공을 바라면서 임종 직전까지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계실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활동은 못 하지만 우리 나라에서 신곡을 내서 현역 활동을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