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귀농·귀산·귀어·귀촌
농촌마을 생활서비스 공간 정보 구축… 삶의 질 개선 기여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농촌을 조성하기 위한 빅데이터 구축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3.27 18:0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전국의 농촌마을에 대한 생활서비스 공간 정보를 구축했다.

이번 연구는 농촌 3·6·5 생활권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도서지역과 군사보호지역을 제외한 3만 4,196개 농촌마을의 생필품 구매·보육·의료 등 생활 서비스 공간에 대한 정보다.

‘3·6·5 생활권 구현’은 지난해 2월 1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에 따라 30분(소매·보건·보육 등 기초생활), 60분(문화·교육·의료 등 복합서비스), 5분(응급벨, 무선방송 등 긴급 연락체계)를 말한다.

공공표준데이터와 지방행정 인허가데이터 등 수시로 수집 가능한 공공자료를 활용하기 때문에 전국 농촌마을의 공간 정보와 변화를 신속하게 관찰할 수 있다.

공공표준데이터는 공공데이터 공통 개방 기준과 데이터셋 분야별 개방 기준(제공항목, 속성정보, 제공형식) 등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에 의해 제공되는 데이터로 전국어린이집표준데이터, 전통시장표준데이터 등 공공데이터포털에서 92종을 말한다. 지방행정인허가데이터는 전국 지자체의 식품, 문화, 의료, 생활 등 관련 인허가정보가 매일 자동으로 수집·공개되는 공공 빅데이터를 말한다.

이 정보를 바탕으로 전국에서 가장 먼저 초고령 사회로 들어선 전라남도의 6,735개(전국의 16%) 마을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매는 944개(14.0%), 의료 272개(4%), 응급의료 1,287개(19.1%), 보육시설은 404개(6%) 마을의 서비스 접근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료 서비스에서 의원은 차량으로 5분 이내 접근 가능한 지역이 3,311개, 10분, 15분 이내 접근 가능한 지역은 각각 5,748개, 6,469개였다. 15분 이상 걸리는 취약 지역은 255개였으며, 병원이나 응급실까지 30분 내에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도 각각 272개(4%), 1,287개(19.1%)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 중 유아 보육시설과 응급의료 취약지역에 관한 내용은 한국농촌계획학회 24권 1호와 4호에 논문이 실렸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말까지 전국을 대상으로 분석을 마친 뒤 관련 정보를 담은 책자를 발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촌환경자원과 김미희 과장은 “이번 연구가 현재의 농촌에 4차산업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답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객관적이고 세밀한 실태 파악으로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농촌을 조성하기 위한 빅데이터 구축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촌마을 생활서비스 공간 정보 구축… 삶의 질 개선 기여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농촌을 조성하기 위한 빅데이터 구축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