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귀농·귀산·귀어·귀촌
나주시, ‘배 화상병’ 예방할 약제 긴급지원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9 13:06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배 화상병 사전 예방을 위해 19일부터 나주시농업기술센터와 나주배원협이 배 재배 2076농가 1930ha를 대상으로 1억3천만 원을 투입해 긴급 예방 약제 공급에 나선다.

배 화상병 사전 예방을 위해 19일부터 나주시농업기술센터와 나주배원협이 배 재배 2076농가 1930ha를 대상으로 1억3천만 원을 투입해 긴급 예방 약제 공급에 나선다. <사진=나주시청 제공>

배 화상병은 과수 나무의 구제역으로 일컫는 세균성 병으로 주로 배, 사과나무의 개화기 때 진딧물이나 벌 등 곤충에 의해 옮겨져 발생한다.

특히 발생이 되면 효과적인 방제 약제가 없어 이병가지 제거와 이병주굴취, 매몰 등 발생과원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므로 사전 약제 살포가 중요하다.

해당 지원되는 약제는 화상병과 더불어 흑성병 예방에도 효과적인 배 인편이 벌어질 시점인 개화 전 3월 하순에서 4월 초순 경 적기에 살포해야 한다.

또 배 화상병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읍·면사무소나 동 주민센터, 또는 나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로 신고해야 추가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나주시농업기술센터 형남열 기술지원과장은 “과수 화상병은 현재까지 뚜렷한 치료법은 없어, 약제의 적기 살포를 통한 철저한 사전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며, “개화 전부터 수확기까지 전국 배 주산지로써 명품 과일 생산을 위한 예방, 순찰활동을 강화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주시#배화상병#나주배원협#흑성병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