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귀농·귀산·귀어·귀촌
봄철 산나물 산약초 함부로 따면 안돼요!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8 23:4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봄철 산을 찾아 산나물 산약초를 함부로 따면 처벌 받을 수 있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8일 산나물 채취 시기인 다음달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두 달간 산나물·산약초 불법채취와 조경용 수목 불법굴취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산을 찾는 인구가 늘 것을 대비해 이달부터 지방청, 지자체 등과 협력해 산림특별사법경찰 1300여명을 투입한다.

또 지자체와 합동으로 중앙기동단속반을 운영해 현장 중심의 강도 높은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불법산림훼손 관련 처벌규정

주요 단속 대상은 △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 인터넷을 통해 산나물 채취자를 모집해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나물·산약초를 채취하는 행위 △조경수 불법 굴취 △특별산림대상종 불법채취, 희귀식물 등의 서식지 무단 입산 등이다.

산불예방도 단속 대상이다. △허가 없이 입산통제구역에 들어가는 행위 △불을 피우거나 담배를 피우는 행위 등 이다.

처벌은 산나물·산약초 등 임산물을 산림 소유자 동의 없이 불법으로 채취하는 경우 5년 이하 징역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입산통제구역에 입산한 경우에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권장현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산주의 동의 없이 임산물을 채취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처벌 대상에 해당한다.”라며 “올바른 산림이용으로 소중한 우리의 숲을 함께 지켜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림청#산나물#산약초#조경용수목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