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박범준-송호근, 스페인 국제요트대회서 값진 ‘金’11일, 2019 스페인 발렌시아 올림픽 위크요트 2인승 종목 1위...아시아 장애인 선수 최초 금메달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2.12 21:1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박범준과 송호근이 11일 스페인 발렌시아 알리칸테 요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스페인 발렌시아 올림픽 위크’ 국제 요트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장애인 부문에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과 미국, 스페인, 스위스 등이 참여한 이번 대회에서 박범준 선수(31, 경기도일자리재단)와 송호근 선수(45, 경남장애인요트연맹)는 2인승 종목에 출전해 최종 점수 7점을 기록하며 2위와 1점 차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11일 스페인 발렌시아 알리칸테 요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스페인 발렌시아 올림픽 위크’ 국제 요트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장애인 부문에 최초fh 금메달을 획득한 박범준(왼쪽), 송호근 선수 <사진=경기도일자리재단 제공>

박범준 선수는 수상 소감에서 “앞으로 매년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와 2024 파리 패럴림픽에 참가해 금메달을 따서 대한민국과 경기도일자리재단을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2017~2018년도 국제대회 국가대표로 활동중인 박범준 선수는 제2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제11회 전국장애인요트대회에서 1위를 수상한 바 있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선수들의 활동과 좋은 성적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장애인 체육활동 지원을 위해 요트, 탁구, 파크골프 등 3개 종목 4명의 선수들을 후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범준#송호근#경기일자리재단#스페인발렌시아올림픽위크#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