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김예림, 주니어 피겨 GP 파이널 최종 6위(177.91점)…우승은 러시아 코스토르나이아(217.98점)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8.12.09 14:1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김예림(15, 도장중)이 2018-21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피겨 GP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차지했다.

피겨 여자싱글 김예림의 연기 장면 / 연합뉴스 제공

김예림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더그 미첼 선더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에 예술점수(58.74점), 감점 1을 합쳐 115.40점을 받았다.

앞선 7일 쇼트프로그램에서 62.51점을 받아 6명의 출전선수 중 4위에 올랐던 김예림은 이날 프리스케이팅 점수 115.40점을 합치자 총점 177.91점으로 최하위로 떨어졌다.

러시아의 알레나 코스토르나이아가 총점 217.98점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15.20점)와 알레나 카니셰바(198.14점)가 각각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김예림은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과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고, 이어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수행점수(GOE) 1.02점을 따내며 분전했다.

김예림은 트리플 루프(기본점 4.90점)에서 1.05점의 GOE를 챙겼지만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또다시 어텐션 판정을 받았다.

결국 김예림은 트리플 플립 착지에서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감점 1에 GOE도 1.99점이나 깎여 아쉬움을 남겼다.

김예림은 세 차례 스핀 연기에서 플라잉 카멜 스핀과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았을 뿐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3)과 싯 스핀(레벨2)에서 점수를 제대로 쌓지 못했다.

김예림은 이번 시즌 두 차례 그랑프리에서 모두 은메달을 차지하며 김연아 이후 13년 만에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함께 경쟁한 5명의 러시아 선수들과의 격차는 생각보다 컸다.

김예림은 "점프에서 실수도 있지만 다른 요소에서도 실수가 나와서 아쉽다"며 "쇼트프로그램 때보다 덜 긴장했지만, 힘 조절이 잘되지 않아서 점프에서 실수가 나왔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시니어 선수들도 출전하는 대회여서 정상급 선수들이 타는 것을 직접 보면서 많이 배웠다"면서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다가오는 국내 대회 준비를 잘하겠다"고 전했다.

김예림은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돌아가 전지훈련을 계속한 뒤 오는 21일 개막하는 국내 회장배 대회 출전을 위해 18일 오전 귀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