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아이유, 스타 선행에 앞장 "청소년 교육비로 써달라며 1억 원 기부"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9.18 14:52
  • 댓글 0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가수 아이유와 팬클럽 유애나가 청소년들의 교육비로 써달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1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이유의 기부로 조손가정 열 곳에 노인의료비·생활비를 지원하고, 대입을 앞둔 청소년 12명에게 장학금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2015년 1억원을 시작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년째 기부금을 전달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이 재단에 2억2천만원을 쾌척했다. 지난 3월에는 한국농아인협회 서울시 농아노인지원센터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팬들도 스타의 선행에 화답했다. 일부 팬 커뮤니티는 여러 복지재단에 기부금과 헌혈증을 전달하고 봉사활동을 펼쳐 잔잔한 화제를 모았다.

아이유는 "많은 팬이 제 이름으로 따뜻한 선행을 이어왔다. 작은 보답으로 팬클럽 유애나와 함께 기부에 동참해 매우 기쁘다"며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카카오M을 통해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