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Outdoor & Leisure 캠핑
호남 8대 명산 금성산에 ‘국립 나주 숲체원’ 들어선다복권기금 녹색자금 200억 원 투입, 오는 2020년 하반기 준공 목표
산림자원 활용한 교육·체험, 건강·휴양 특화된 산림복지서비스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4.11 16:18
  • 댓글 0
새로운 산림복지 패러다임을 만들 '국립 나주 숲체원 조성 기공식'에서 기념 첫 삽을 뜨는 조재윤 나주시장 권한대행(왼쪽 네 번째),김재현 산림청장(세 번째),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두 번째) <사진=나주시청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산림녹화 자원화 사업에 휴양·건강·복지·교육·체험의 역할을 더한 산림복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국립 나주 숲체원 조성사업’ 기공식이 11일 전남 나주시에 위치한 금성산 일원에서 열렸다.

이 날 행사는 조재윤 나주시장 권한대행, 김재현 산림청장,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산림복지 랜드마크가 될 ‘국립 나주 숲체원’은 호남 8대 명산인 나주 금성산 지역을 적극 활용해 도심 속 숲과 나무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체험 및 건강·휴양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공간을 제공한다.

호남 8대 명산인 나주 금성산 자락에 자리할 국립 나주 숲체원 조감도이다. <사진=나주시청 제공>

산림청 녹색자금(복권기금) 총 20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오는 2020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나주 숲체원 시설을 비롯해 금성산 자연 환경을 십분 활용한 시민 휴식 공간 등이 조성된다.

주요 시설로는 방문객 편의시설, 식당 등을 갖춘 ‘방문자센터’와 강연 및 교육 장소인 ‘강당동’, 숙박시설인 ‘숲속의 집’, ‘휴양관’, 전통 차, 공예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는 ‘숲 다원’ 등이 있다.

최근 시민의 삶과 질이 향상되면서 산림녹화(山林綠化) 자원화 사업이 주가 됐던 기존 산림 기능에서 휴양·건강·복지·교육·체험 등의 역할이 추가돼 산림 분야 패러다임이 대전환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나주시는 혁신도시가 조성되고 귀농·귀촌 등 인구 유입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숲체원 조성으로 산림휴양·문화에 대한 사회적 욕구 해소는 물론,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한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시민 간 교류 활성화 등 체계적인 특화 산림복지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

또, 산림복지 전문가 인재 육성을 통한 산림분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재윤 나주시장 권한대행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기공식은 나주 금성산이 전국의 산림복지 랜드마크로 나아가는 야심찬 출정을 알리는 희망의 기념식”이라면서, “성공적인 사업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 지원은 물론 산림 휴양자원의 체계적인 유지관리를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산림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나주 숲체원 건립 결정을 해준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산림복지 서비스가 지역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조 지원 체계를 강화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하게 들리는 ‘숲·체·원’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산림교육전문 휴양시설로 ‘숲을 체험하는 넘버원’이란 뜻의 준말로 강원도 횡성군 청태산에 자리한 국립 횡성 숲체원 개원시 공모명이다.

우리 숲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식 제고와 사회통합 유도를 실현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숲체원은 횡성, 칠곡, 장성, 청도(올해 개원 예정)에서 인기리에 운영되고 있으며, 추가 조성 지역은 나주, 대전, 춘천 등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주시#국립나주숲체원#숲체원#조재윤나주시장권한대행#한국산림복지진흥원#산림청#횡성숲체원#칠곡숲체원#장성숲체원#청도숲체원#나주숲체원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