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패럴림픽]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동메달, 역대 한국 세번째 메달
  • 평창=박상현 기자 tankpark@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3.11 12:12
  • 댓글 0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오른쪽)이 동메달을 획득한 뒤 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평창=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현 기자] 드디어 메달이 나왔다. 역대 동계패럴림픽에서 한국이 따낸 세번째 메달이다.

신의현(창성건설)은 1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km 좌식에서 42분28초9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의현은 이로써 이번 대회 한국의 첫 번째 메달이자 역대 동계패럴림픽 세번째 메달의 기록을 세웠다. 그동안 한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한상민이 알파인스키 대회전에서 은메달,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휠체어컬링팀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바이애슬론에서 5위에 오르며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한 신의현은 크로스컨트리에서 유력한 메달 후보로 점쳐졌고 이는 현실이 됐다.

3.8km 구간까지 5위권을 유지하며 메달 획득에 가깝게 다가선 신의현은 이후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시간을 줄이기 시작했다. 12.04km 구간까지 젱펑(중국)에 1초 가량 늦었던 신의현은 12.99km 구간에서 결국 젱펑을 추월하면서 3위로 올라섰다. 신의현은 4위에 오른 젱펑에 16초 가량 빠른 기록으로 결승점을 통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막시 야로비(우크라이나)가 신의현보다 51.9초 빠른 41분37초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다니엘 크노센(미국)이 42분20초7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바이애슬론보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더 강점을 갖고 있는 신의현은 남자 1.1km 좌식 스프린트와 남자 7.5km 좌식에서 다시 한번 한국의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한편 팀 후배 이정민은 44분6초1의 기록으로 10위에 올랐고 여자 12km 좌식에 나선 서보라미와 이도연은 각각 45분27초5와 45분49초6으로 각각 12위와 13위에 자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의현#평창동계패럴림픽#동계패럴림픽#패럴림픽#크로스컨트리스키#크로스컨트리#이정민#서보라미#이도연

평창=박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