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평창올림픽] '유종의 미' 남자컬링, 한일전 완승...일본 4강 막았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21 16:26
  • 댓글 0
21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9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팀의 김창민이 스톤을 던진 후 방향을 지시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남자컬링대표팀이 예선 마지막 경기인 한일전에서 승리를 따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더불어 일본의 4강 진출도 막았다.

대한민국 남자컬링대표팀(스킵 김창민)은 21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남자 예선 9차전에서 10-4로 승리했다. 4승 5패, 7위로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첫 올림픽 출전에서 4승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은 1엔드를 후공으로 시작했다. 한국은 수비적인 성향을 보이면서 일본의 스틸을 막아냈다. 김창민의 마지막 샷이 1번 스톤이 되면서 1점을 얻어내는데 성공했다.

2엔드 후공을 잡은 일본이 반격을 시작했다. 한국은 마지막 샷까지 드로우 싸움을 치열하게 했다. 일본의 마지막 샷이 힘겹게 하우스에 들어오면서 1점을 만회했다.

3엔드에 나선 한국은 대량득점을 노렸다. 일본의 실수까지 겹치며 득점 찬스를 잡았다. 김창민은 마지막 샷을 하우스 버튼(중앙)에 위치시키며 2점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이 득점으로 3-1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4엔드에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일본의 스톤이 하우스 안에 3개가 놓이며 대량 실점 위기에 놓인 것. 한국은 계속해서 더블 테이크아웃을 노렸지만 한 개를 쳐내는데 그쳤다. 일본은 우리 스톤을 쳐낸 뒤 자신들의 스톤도 하우스를 벗어나는 실수를 저지르며 3점을 얻을 찬스를 놓쳤다. 대신 2점을 올리며 3-3, 동점을 만들었다.

후공을 잡은 한국은 5엔드에 블랭크 엔드를 시도했다. 가드를 통해 하우스 앞을 장악해 일본의 하우스 진입 막아섰다. 일본은 한국의 가드를 쳐내며 빈공간을 만들었다. 김창민은 마지막 샷을 통해 일본의 스톤을 테이크아웃 시키고 한국의 샷도 내보내며 작전에 성공했다.

6엔드 들어 일본이 공격적으로 나섰다. 첫 2개의 스톤을 모두 센터 가드에 놓으며 공격적인 전개를 펼쳤다. 하지만 세 번째 투구에서 자신들의 가드를 쳐내는 실수를 범했다. 한국은 일본의 실수를 이용해 하우스 버튼을 장악했다. 일본은 마지막 투구에서도 실수를 저지르며 대량 실점을 헌납했다. 한국은 하우스 안에 4개의 스톤을 집중시켜 4점을 얻어냈다.

일본은 7엔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8엔드에도 실수를 기록하며 흔들렸다. 한국은 후공의 이점을 살려 하우스 버튼에 스톤을 집중시켰다. 일본은 실수를 연발하며 한국의 스톤을 쳐내지 못했다. 한국은 3점을 따내며 10점을 완성했고 일본은 악수를 청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남자컬링#컬링#대표팀#한일전#대한민국#일본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