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평창올림픽] 한국 여자컬링, 준결승전은 또 한일전?
  • 박상현 기자 tankpark@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21 14:25
  • 댓글 0
20일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현 기자]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이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예선전을 1위로 통과했다. 그러나 마냥 좋아할 것은 아니다. 준결승전이 한일전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스킵 김은정을 비롯해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컬링 대표팀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전에서 1엔드부터 3엔드까지 3점씩 따내며 러시아 출신 선수를 11-2로 대파했다. 단 6엔드에서 OAR의 악수를 받았을 정도로 완벽한 경기였다.

중국과 영국을 제외한 나머지 8개 팀이 1경기씩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7승 1패로 스웨덴(6승 2패)에 여전히 앞서 선두를 달렸다.

한국은 21일 오후 덴마크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이 마지막 경기에서 지고 스웨덴이 동시에 열리는 미국과 경기에서 이겨 7승 2패로 동률이 되더라도 승자승에서 앞서기 때문에 예선을 1위로 통과하게 됐다.

그러나 준결승전에서 만날 4위 팀이 일본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다소 부담스럽다. 영국이 6승 3패로 모든 예선전을 마친 가운데 일본은 5승 3패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스웨덴이 마지막 경기를 이겨 7승 2패가 된다는 전제로 일본이 마지막 경기에서 스위스에 이기고 영국과 6승 3패로 동률이 되더라도 승자승에서는 영국이 이미 앞서기 때문에 일본은 3위를 차지할 수 없다.

그렇다고 일본의 4위는 확정된 것은 아니다. 일본이 스위스에 지고 미국이 스웨덴전을 이긴다면 5승 4패로 동률이 된다. 물론 두 팀의 맞대결에서 일본이 미국에 10-5로 이기긴 했지만 4위와 5위를 가르는 것은 승자승이 아닌 타이브레이커 경기다. 일본과 미국이 동률이 될 경우 타이브레이커를 통해 한국의 준결승전 상대가 결정된다.

하지만 스웨덴은 한국에 첫 패배를 당하기 전까지 5연승을 달렸던 팀이었고 미국은 들쭉날쭉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이 스웨덴을 꺾기가 힘들다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미국이 스웨덴을 이기지 못하면 일본은 스위스전 결과에 관계없이 4강 진출을 결정짓는다.

스웨덴이 미국전에서 지고 일본이 스위스전을 이겨 영국과 함께 6승 3패 동률이 되는 시나리오도 있다. 영국과 일본, 스웨덴은 1승 1패로 물리고 물렸기 때문에 승자승을 따질 수 없다. 이 경우 9경기를 치른 기록을 놓고 순위를 가리기 때문에 마지막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다만 2가지 시나리오 모두 일본의 4위 가능성이 높은 것은 분명하다. 문제는 한국이 8경기를 치르면서 유일한 1패가 바로 일본전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한국은 5-3까지 앞섰다가 8엔드에 1점, 9엔드에 2점, 10엔드에 1점을 내주며 5-7로 역전패했다. 한일전은 한국은 물론이고 일본에도 중요한 경기여서 어떤 변수가 나올지 알 수 없다.

반대로 생각하면 설욕 기회도 될 수 있다. 한국이 준결승전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은 일본에 설욕한다면 최소한 은메달을 확보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동계올림픽#평창올림픽#올림픽#컬링#여자컬링#일본#한일전#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

박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