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올림픽] 차준환 출발이 좋다, 피겨 팀이벤트 남자싱글 첫날 6위
  • 박상현 기자 tankpark@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09 11:21
  • 댓글 0
차준환이 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이벤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화려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현 기자]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종목에 첫 출전한 한국의 출발이 좋다. 첫 스타트를 끊은 차준환(휘문고)이 첫날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에 오르며 5점을 확보했다.

차준환은 9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 40.71점, 프로그램 구성 36.99점으로 합계 77.70점의 개인 시즌 베스트 기록을 세웠다.

10명이 겨루는 팀이벤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 종목에서 위에 오른 차준환은 4점을 따내며 올림픽을 기분좋게 출발했다. 세계적인 선수들이 즐비한 올림픽 무대에서 차준환이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뛰지 않고도 중위권에 위치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팀이벤트 종목은 1위 10점을 시작으로 10위 1점까지 점수가 부여되고 남녀 싱글과 페어, 아이스댄스 등 4개 종목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합산해 상위 5개 팀이 프리스케이팅 종목에 출전하게 된다. 페어와 아이스댄스에서 약세인 한국이 5위 안에 들어 프리스케이팅에 나가기는 현실적으로 힘들지만 차준환 개인으로서는 첫 올림픽 무대에서 긴장하지 않고 자신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점에서 개인전 전망을 밝게 했다.

차준환이 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이벤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화려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팀이벤트는 오전 11시 45분 페어 쇼트프로그램 종목을 치른 뒤 11일에 아이스댄스, 여자싱글의 순서대로 쇼트프로그램이 벌어진다.

첫 올림픽 출전인데다 독감으로 고생했지만 차준환은 긴장하지 않았다. 차준환은 침착하게 자신의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점수를 쌓아갔다.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과 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10.30점을 챙긴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과 트리플 러츠 등 나머지 2개의 점프도 '클린'했다.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플라잉 카멜 스핀, 체인지풋 싯 스핀도 모두 레벨 4를 받았다. 또 프로그램 구성에서도 5개 요소 모두 7점대를 챙기며 자신의 시즌 베스트 기록을 세우는데 성공했다.

높은 점수가 나오자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전을 펼친 최다빈과 김하늘, 민유라, 알렉산더 겜린 등도 키스 앤 크라이 존에서 환호하며 차준환을 축하했다.

차준환(앞줄 오른쪽)이 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이벤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점수를 기다리는 동안 민유라(뒷줄 왼쪽부터), 최다빈, 알렉산더 겜린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차준환은 1그룹에서 마테로 리조(이탈리아)가 77.77점을 받기 전까지 1위를 달렸다. 1그룹 5명이 뛸 때까지 2위를 차지한 차준환은 세계적인 강호들이 포함된 2그룹 선수들에게 밀리긴 했지만 중위권에 당당하게 자리했다.

차준환은 경기가 끝난 뒤 믹스드존 인터뷰에서 "연습 때 더 잘했는데 아직 완벽하게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것 같다. 착지는 잘했는데 연습 때보다 스피드가 떨어져 좀 아쉽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연습했던 것만큼 보여주고 싶다. 개인전에서는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우노 쇼마(일본)가 103.25점으로 1위를 차지, 10점을 가져갔다. 알렉세이 바이첸코(이스라엘, 88.49점), 패트릭 챈(캐나다, 81.66점), 네이선 천(미국, 80.61점)이 그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동계올림픽#올림픽#피겨스케이팅#팀이벤트#남자싱글#쇼트프로그램#차준환

박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