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최민정, 안방서 4관왕 가능해"...AFP, 주목할 선수 10명 선정
  • 정유진 기자 youj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08 09:38
  • 댓글 0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최민정. <출처=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정유진 기자] 최민정, 클로이 김, 하뉴 유즈루, 린지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빛낼 선수들이다. 특히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최민정은 안방에서 '올림픽 4관왕'도 가능하다는 평가다.

AFP통신은 8일(한국시간) '평창에서 주목할 선수' 10명을 선정했다.

거명된 선수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최민정, 미국 여자 스노보드 클로이 김을 비롯해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왕좌를 다투는 하뉴 유즈루(일본)와 네이선 천, 여자 싱글의 신성으로 떠오른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 바이애슬론의 마르탱 푸르카드(프랑스), 알파인 스키의 마르셀 히르셔(오스트리아), 셰틸 얀스루드(노르웨이), 린지 본(미국), 미케일라 시프린(미국) 등이다.

AFP는 최민정에 대해 "첫 올림픽에 나서는 최민정은 쇼트트랙 500m, 1000m, 1500m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라며 "최민정이 3000m 계주 우승까지 돕는다면 안방 올림픽 4관왕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클로이 김에 대해서는 "부모의 나라인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스타가 될 것"이라며 "소치올림픽에는 너무 어려서 출전하지 못했지만 지난 몇 달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개막을 한 달 앞둔 지난달에도 10명의 주요 선수를 소개했다. 당시 명단에 있던 빅토르 안(안현수)의 올림픽 출전이 무산되며 최민정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또 역시 지난달에는 이름을 올렸던 피겨 여자 싱글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러시아)가 '후배' 자기토바에게 자리를 내준 것도 눈에 띈다.

'스노보드 천재' 클로이 김이 미국 매체 US위클리의 표지를 장식했다. <출처=US위클리 홈페이지>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