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한국 피겨, 동계올림픽 사상 첫 전 종목 출전 확정
  • 김준호 기자 kay@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1.31 17:46
  • 댓글 0
지난 7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8' 시상식에 참석한 김연아(오른쪽 다섯 번째)가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준호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이 사상 처음으로 동계올림픽 피겨 전 종목에 출전한다.

국제빙상연맹(ISU)은 3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엔트리 최종 마감 결과를 공지했다.

한국은 이미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은 남녀 싱글과 아이스댄스, 페어스케이팅에 이어 팀이벤트 경기에 출전할 10개국에 포함됐다. 

이에 한국은 남자 싱글 차준환(휘문고), 여자 싱글 최다빈(수리고), 김하늘(평촌중), 아이스 댄스 민유라-겜린, 페어스케이팅 김규은-감강찬이 개별종목과 팀 이벤트에 출전한다.

한국 피겨는 1968년 프랑스 그르노블 동계올림픽에서 이익환, 김귀진이 처음 출전한 뒤 50년 만에 전 종목 출전의 쾌거를 이뤘다.

한국은 1968년 대회 이후 올림픽 매 대회에서 출전권을 획득했다. 그러나 아이스댄스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양태화-이천군 팀이 출전한 게 처음이자 마지막 기록이고, 페어스케이팅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상대적으로 빈약한 아이스댄스와 페어 종목 활성화를 위해 오래전부터 공을 들였다.

2012년부터 ISU 아이스댄스 세미나를 유치했고, 2014년엔 페어 종목 국내 선수와 외국 선수 간의 육성팀 구성을 위한 해외 트라이아웃을 진행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는 아이스댄스 겜린 알렉산더의 귀화를 추진해 아이스댄스 출전권 확보의 기틀을 마련했다.

한편 피겨 팀 이벤트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남녀싱글, 페어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중 3개 종목 이상 올림픽 엔트리를 확보한 국가 중 주요 국제대회 입상 포인트 상위 10개국만이 출전한다.

경기는 남녀싱글과 아이스댄스, 페어스케이팅 종목별로 쇼트 경기를 진행한 후 상위 5개 국가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진출해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