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구기
'제2의 힝기스' 코스튜크, 세계 4위와 16강 진출 다툼
  • 전호성 기자 hsj9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1.17 16:16
  • 댓글 0
마르타 코스튜크. <출처=호주오픈 홈페이지>

[데일리스포츠한국 전호성 기자] 만 15세 6개월로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본선 1회전을 통과한 마르타 코스튜크(521위·우크라이나)가 기적을 이어가고 있다.

코스튜크는 17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168위인 올리비아 로고브스카(호주)를 2-0으로 꺾고 3회전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 주니어 여자단식 우승자인 코스튜크는 예선을 거쳐 본선행 출전권을 얻었다.

코스튜크는 1회전에서 세계랭킹 27위인 펑솨이(중국)를 57붐 만에 2-0으로 완파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만 15세 4개월로 호주오픈 단식 본선에서 승리한 이후 22년 만에 만 15세로 대회 본선에서 이긴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경기 후 코스튜크는 "내가 해냈다. 마냥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로고브스카는 "15살 같지 않았다"며 "실수는 있었지만 경험을 쌓아가면 무서운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튜크는 3회전에서 엘리나 스비톨리나(4위·우크라이나)-카테리나 시니아코바(59위·체코)전 승자와 만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스튜크_제2_힝기스#호주오픈_테니스#3회전_진출

전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