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올림픽 남북 선수단 입장시 한반도기 든다단일팀 구성되면 우리 선수 출전권 박탈 없고, 피겨 및 봅슬레이 단일팀 NO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8.01.16 11:1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할 경우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할 것으로 보인다.

도종환 장관(사진=도종환의원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에 참석해 공동입장이라도 태극기를 들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의 질의에 대해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개막식 때 공동입장이 합의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도 장관은 “부산 아시안게임과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때도 우리가 주최국이지만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했고 지금까지 9번 정도 공동 입장한 경험이 있으며, 체육을 통한 한반도 평화가 올림픽이 추구하는 가치”라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또 “개막식 행사가 진행되는 초기에는 대형 태극기가 등장하고 경기마다 입상하면 태극기가 올라가게 된다”며 “오는 2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이 세세한 부분을 논의해 결정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태극기와 인공기를 다 들고 들어오면 되지 않겠느냐는 일부 의견에 대해서는 20일 IOC 회의 때 함께 논의해보겠다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구성되면 우리 선수들의 출전권이 박탈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우리 선수들이 배제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변하면서 “보통 단일팀은 5대5로 구성하는 것이 기본이었지만 이번에는 우리 선수 23명은 그대로 유지되고 23명 플러스알파를 가지고 논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선수교체가 자주 이뤄지는 아이스하키의 특성상 우리 선수들이 출전 못 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하며 이 문제를 선수들과도 상의하고 양해를 구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

또 “감독권을 저희가 가져오는 조건으로 협상할 것”이라며 “우리 감독이 북한 선수를 받아서 어느 경기에 어떻게 교체하면서 운영할지를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장관은 피겨 및 봅슬레이 남북 단일팀 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봅슬레이연맹에 등록된 북한 선수가 없는데 단일팀을 논의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피겨 페어 팀 단일팀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올림픽#단일팀#한반도기#피겨#볼슬레이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