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eisure 트래블
부산항을 이용한 일본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연간 이용객 140만 명 돌파, 대마도-후쿠오카-시모노세키 여행객 증가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8.01.02 16:1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최근 대마도 등 일본 단기여행상품이 인기를 누리면서 부산항을 이용해 일본으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 

2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항의 관문인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이용객은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17%나 늘어난 140만 명을 돌파했다.

국제여객터미널 이용객은 2014년 100만 명, 2015년 113만 명에 이어 지난해는 120만 명으로 해마다 증가되고 있으며, 2017년은 140만 명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야경(사진=박상건)

부산항만공사는 이를 기념해 연말에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2층 입국장에서 140만 번째 여객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를 갖기도 했다. 140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은 부산시 사하구에 거주하는 이옥경(39)씨가 선정되었으며, ‘온누리 상품권 50만원’과 선사가 후원하는 ‘국제여객선 왕복승선권 2매’를 선물로 제공했다.

지난해 전체 이용객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마도 이용객이 50.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후쿠오카 29.3%, 시모노세키 14.5%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항에서 출발한 여객선 창 밖의 후쿠오카(사진=박상건)

대마도 이용객이 많은 이유는 부산-대마도간 항공노선이 없고, 2시간 내의 짧은 운항 시간에 방문할 수 있으며, 면세쇼핑을 병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타 항로의 여객 증대는 저비용 항공기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대형 여행사 및 여객선사 대상 타깃 마케팅, 일본 현지 관광객 유치 마케팅 등 노력의 성과로도 볼 수 있다.

또한 부산항만공사는 여객 증대를 위해 내년 1월 ‘2018 한·일 여객선 관광 활성화 방안’을 수립·발표할 계획이다.

이는 정부가 발표한 관광진흥기본계획과 연계한 관광 활성화 정책으로 주요내용은 첫째, 안전한 선박여행, 둘째, 다시 찾고 싶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셋째, 해양관광의 대중화 등 3대 추진전략을 토대로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해양 관광지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다채로운 이벤트와 볼거리로 한·일 여객선 관광 매력을 높여 2018년도에는 이용객 150만 명 돌파를 반드시 달성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항#일본여행#대마도#후쿠오카#시모노세키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