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스노보드 천재' 클로이 김, 평창올림픽 미국 대표선발 눈앞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12.15 15:19
  • 댓글 0
클로이 김. <출처=클로이 김 SNS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스노보드 천재 소녀' 클로이 김(마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미국 국가대표 선발전 예선에서도 1위를 기록해 출전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클로이 김은 14일(현지시각) 미국 콜로라도 주 브레킨리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키 비국 국가대표 선발전 스노보드 여자 슈퍼파이프 예선에서 93.33점을 받아 정상에 올랐다.

이에 따라 15일 결선에서 우승할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클로이 김은 2위 매디 마스트로의 91.66점을 1.67점 차로 따돌렸다.

미국은 모두 4차례의 대표선발전을 통해 3명의 국가대표를 발탁한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할 경우 3, 4차 선발전을 통해서도 국가대표가 될 수 있다.

클로이 김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는 최소 연령 제한 때문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2월 US 그랑프리에서 여자 선수 최초로 1080도 연속 회전에 성공하며 사상 첫 100점 만점을 받는 '세계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열린 동계 유스올림픽 개회식에서는 미국 선수단 기수를 맡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노보드_천재#클로이김#평창동계올림픽#슈퍼파이프_결승#10점만점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