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Extreme
UFC 전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스, 한국 온다
  • 전호성 기자 hsj9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10.17 14:22
  • 댓글 0
케인 벨라스케스. <제공=시너지힐앤놀튼>

세계 최고 종합격투기인 UFC 옥타곤에서도 보기 힘들어진 케인 벨라스케즈(미국)를 한국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UFC 한국 홍보대행사인 시너지힐앤놀튼은 벨라스케즈가 아시아 투어를 통해 오는 19일 한국을 찾는다고 17일 밝혔다. 

내한 기간 중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관 방문, 국내 미디어 인터뷰, 페더급 파이터 정찬성과의 공동훈련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21일 중국 상하이로 출국한다. 

UFC 헤비급 랭킹 3위에 올라있는 벨라스케즈는 한때 '제2의 표도르'의 포스를 풍길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며 UFC 헤비급을 평정했다. 

그는 주니어 도스 산토스에게 벨트를 빼앗겼다가도 되찾으며 헤비급 강자로서의 면모를 각인시킨 파이터다. 

하지만 잦은 부상이 문제다. 2014년에는 무릎 부상 때문에 한 경기도 뛰지 못했고, 이듬해인 2015년엔 베우둠, 2016년엔 트래비스 브라운과 한 번씩 경기했다. 최근 5년 동안 6경기에 그쳤다. 1년에 1경기 치르기도 쉽지 않은 셈이다.

현재 헤비급 3위에 올라 있는 벨라스케스의 종합격투기 통산 성적은 14승 2패로 내년 복귀를 목표로 몸을 만들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fc_옥타곤#벨라스케즈#헤비급#정찬성#제2의표도르

전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