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임은수 은메달, 주니어 그랑프리서 개인 최고점 경신
  • 홍영철 기자 tiger2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09.03 11:15
  • 댓글 0
지난 7월 주니어그랑프리 파견 선수 선발전 당시 임은수. <출처=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임은수(14·한강중)가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여자 싱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은수는 3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4.32점, 예술점수(PCS) 57.23점으로 121.55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 64.79점을 합쳐 186.34점으로, 러시아의 아나스타샤 타라카노바(196.68점)에 이어 2위의 성적이다.

지난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에서 프리스케이팅은 5.52점, 총점은 5.53점이나 끌어올린 것이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도 0.01점 경신한 바 있다.

임은수는 지난해 주니어 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 이번 대회에서 그랑프리 대회 두 번째 메달을 얻어냈다.

그는 경기 후 소속사를 통해 "이번 대회는 클린이 목표였는데 작은 실수가 있어서 아쉬움은 조금 없지 않다"며 "다음 6차 그랑프리에는 아쉬움 없도록 실수했던 부분을 꼭 보완해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7월 주니어 그랑프리 파견선발전에서 준우승한 임은수는 오는 10월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리는 6차 대회에서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은수#피켜#은메달#그랑프리_2차

홍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