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전설의 빙상 스타 '밥 데 용', 태극마크 달다
  • 정유진 기자 youj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04.26 11:12
  • 댓글 0
네덜란드의 전 국가대표인 밥데용. <출처=국제빙상경기연맹>

2002 토리노올림픽 스피드 1만m 금메달리스트인 네덜란드의 밥데용(Bob de jung)이 대한민국 스피드 대표팀에 어시스턴트 코치로 합류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장거리 개인종목을 강화하기 위해 밥데용 전 네덜란드 장거리 대표선수를 코치로 영입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 스피드 대표팀은 최근 이상화, 차민규, 김진수, 김태윤 등 단거리와 이승훈, 김보름의 매스스타트, 그리고 팀추월 등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과 달리 1500m, 5000m, 1만m 등 장거리 개인종목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상황이다.  

밥데용 코치는 21년간의 선수생활 중 4개 올림픽 1만m 종목에서 금메달 1개를 포함해 4개의 메달을 획득했으며, 세계종목별선수권에서도 1만m 5차례, 5000m는 2차례 우승한 바 있는 장거리 간판스타 출신이다. 

또 지난 2004년 태릉에서 개최된 세계종목별선수권 1만m에서 은메달, 10년 뒤인 2014년 다시 태릉에서 개최된 ISU 스피드월드컵 2차대회에서는 태릉국제스케이트장 링크 신기록(13분 17초 51)으로 1만m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선수시절의 화려한 경력 뿐 아니라 최근까지 선수생활을 했고,테드 얀 블로먼(Ted-Jan Bloemen), 요릿 베르흐스마(Jorrit Bergsma) 등 유명 선수들에게 조언자로서 많은 도움을 준 바 있어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는 우리 장거리 선수들에게는 최적의 지도자라고 판단해 영입을 추진했다고 빙상연맹은 설명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밥데용 코치가 선수들과 함께 직접 스케이팅도 함께 하며 도움을 주고 싶다고 할 정도로 의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밥데용 코치는 "평창올림픽이 개최되는 한국 대표팀 코치직을 맡게 되어 매우 영광이며, 내가 가진 기술, 전술 등 경기 관련 경험과 지식을 최대한 선수들에게 전달해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밥데용 코치는 5월 입국 예정이며 평창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대표팀 장거리 선수 지도를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