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칼럼 김주언 칼럼
'알베스 극장골' 브라질, 파라과이와 2-2 무승부
  • 서정환 기자 jasonseo34
  • 승인 2016.03.30 11:46
  • 댓글 0

[OSEN=서정환 기자] ‘삼바축구’ 브라질이 추가시간 터진 골로 기적의 무승부를 이뤘다.

브라질은 30일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벌어진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에서 추가시간 터진 다니 알베스의 골에 힘입어 파라과이와 2-2로 비겼다. 브라질(2승3무1패, 승점 9점, 골득실+3)은 조 6위를 유지했다. 7위 파라과이(승점 9점, 골득실 +1)는 골득실에서 뒤져 7위서 올라가지 못했다.

남미예선에서 상위 4팀이 러시아 월드컵에 직행한다. 5위는 타 대륙팀과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아직 브라질은 남미예선 12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반등의 여지는 충분하다. 하지만 최근 브라질의 전력이 예전만 못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파라과이전에는 네이마르 등 최정예가 빠졌다. 둥가 감독은 히카르두 올리베이라를 최전방 공격수로 세웠다. 구스타부, 윌리안, 다니 알베스 등이 출동했다.

에콰도르는 전반 40분 레즈카노가 선취골을 터트렸다. 기세가 오른 파라과이는 후반 4분 만에 산탄데르가 추가골을 넣어 2-0으로 앞서나갔다.

코너에 몰린 브라질은 후반 34분 올리베이라가 한 골을 만회했다. 브라질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추가시간 47분 윌리안의 패스를 받은 알베스가 극적으로 동점골을 터트려 브라질을 살렸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