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칼럼 김주언 칼럼
[한용섭의 감독열전]③다른 듯 닮은 듯 '마이 웨이', 양상문 & 김기태
  • 한용섭 기자 orange@osen.co.kr
  • 승인 2016.03.30 06:02
  • 댓글 0

[OSEN=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시즌이 돌아왔다. 한국에서 단 10명 뿐인 직업, 프로야구 감독들의 번민도 시작된다. 감독은 팀 상황이 어떻든 성적에 대한 책임이 있다. 2016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팀 사령탑들을 고뇌를 살펴본다.

세 번째는 양상문(55) LG 감독과 김기태(47) KIA 감독이다. 전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