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칼럼 김주언 칼럼
체흐, 부상으로 3-4주 아웃...아스날 선두 경쟁 '적신호'
  • 허종호 기자 sports_narcotic@osen.co.kr
  • 승인 2016.03.05 06:23
  • 댓글 0

[OSEN=허종호 기자] 아스날의 선두 경쟁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골문을 지키는 수문장 페트르 체흐가 부상으로 1달 가량 전열에서 이탈하기 때문이다.

아스날의 프리미어리그 28경기를 모두 지켰던 체흐가 결장한다. 영국 매체 'BBC'는 "아스날 골키퍼 체흐가 3~4주 동안 이탈한다"고 보도했다. 아스날 아르센 웽거 감독은 체흐의 결장 이유에 대해 종아리 부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아스날의 선두 경쟁은 체흐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스날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골문의 불안전감을 완전히 해결한 것. 체흐는 프리미어리그 28경기에 모두 출전해 28골밖에 내주지 않았다.

그러나 아스날에도 위기가 찾아왔다. 종아리 부상을 당한 체흐가 적어도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아스날의 우승 가능성을 점칠 매우 중요한 경기들이다. 또한 바르셀로나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원정경기, 헐 시티와 FA컵 재경기에도 빠진다. /sportsher@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