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칼럼 김주언 칼럼
‘돈보다는 꿈’ 이대호, 립서비스 아니었다
  • 김태우 기자 skullboy@osen.co.kr
  • 승인 2016.02.04 05:55
  • 댓글 0

日 구애 뿌리치고 美 마이너 계약

'돈보다는 꿈' 생애 최대 도전 시작

[OSEN=김태우 기자] 꿈을 위해 메이저리그(MLB)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이대호(34, 시애틀)의 이야기는 결코 립서비스가 아니었다. 꿈이 없는 아스팔트 대신 꿈을 향한 비포장길을 선택한 이대호가 생애 최대의 도전과 마주했다.

시애틀은 4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발표를 통해 이대호와의 마이너리그 계약을 알렸다. 이대호는 스프링캠프 초대권을 받았으며 이에 오는 2월 말부터 시작될 시애틀의 스프링캠프에서 승부를 건다.

예상보다 이번 이적시장에서 고전한 이대호였다. 전 소속팀 소프트뱅크의 구애를 뿌리치고 MLB 도전을 택한 이대호는 “1월 중순까지는 계약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전망 시점으르 지나쳤다. 유독 더디게 흘러갔던 올해 MLB FA 시장은 물론, 이대호의 장타력에 대해 그리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은 MLB 팀들의 시각 등 여러 악재가 겹친 결과였다.

그래도 MLB 보장 계약은 가능해보였으나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음에 따라 자신의 예상과는 상당 부분 다르게 흘러간 겨울이다. 하지만 이대호는 마이너리그 계약이라는 악조건을 받아들였다. 스프링캠프에서 확실한 장점을 어필하지 못한다면 MLB 진입을 장담할 수 없다. 강한 자존심에도 상처가 생긴다.

MLB에 대한 이대호의 강한 집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대호가 만약 소프트뱅크와의 옵션을 그대로 실행했다면 1년에 5억 엔(추정치, 약 51억 원)의 거금을 만질 수 있었다. 이미 뛰던 팀이라 환경도 익숙했다. 그러나 이대호는 그런 편한 길을 선택하지 않았다. 이번 계약은 MLB 로스터에 진입하고, 또 진입 후 인센티브 조건을 모두 채워야 최대 400만 달러(약 49억 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액이야 비슷하지만 확정된 금액이 아니라는 점에서 금전적인 부분은 확실히 손해를 볼 수 있다. 여기에 입지적인 측면도 비교가 안 된다. 자칫 잘못하면 마이너리그를 전전하거나 방출될 수도 있는 불안한 신분이다. 그러나 이대호는 모든 것을 뿌리치고 시애틀과의 계약을 택했다. 여러 안전장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기는 하나 MLB에 대한 의지, 꿈을 향한 의지가 없었다는 불가능한 일이다.

자신감도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대호는 MLB 진출을 선언할 당시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자신감이 있다”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빠른 공에 약점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 자신 있다”라고 일축했다. 현재 몸은 잘 관리하고 있는 만큼 스프링캠프에서 자신의 능력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MLB 로스터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없다면 불가능한 계약이다. 이대호가 당당하게 MLB 무대에 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ullboy@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