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4.29 토 09:55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유벤투스, 바르사와 0-0… 챔스 4강행 "방패가 창을 막다"모나코는 도르트문트에 3-1 완승…'10대 공격수' 음바페 4연속 골
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오른쪽)가 20일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상대 팀 미랄렘 퍄니치와 충돌한 뒤 그라운드에 쓰러지고 있다. 메시는 왼쪽 뺨에 출혈이 있었지만, 그라운드에 복귀해 풀타임을 뛰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경동 기자= 유벤투스(이탈리아)와 AS모나코(프랑스)가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티켓을차지했다.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게 3-0 대승을 거뒀던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면 1, 2차전 합계 3-0으로 4강에 합류했다.

유벤투스는 1차전 승리 덕분에 이날 3골 차 이상의 대패를 기록하지 않으면 4강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에서 경기에 임했고, 바르셀로나는 맹공을 퍼부어 최소 3골 이상은 넣어야 하는 상황에서 경기를 벌였다.

전반전은 바르셀로나가 거친 몸싸움을 벌이며 맹공을 퍼부어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지만 유벤투스도 다소 거칠 게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방어했다. 특히, 전반 43분 메시는 유벤투스의 미랄렘 퍄니치와 충돌한 뒤 얼굴을 그라운드에 부딪히면서 왼쪽 뺨에 피가 났지만, 가벼운 응급처치를 받은 뒤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메시는 출혈 투혼을 펼쳤지만, 유벤투스의 수비라인을 뚫지 못했다. 그렇게 전반전은 양쪽 모두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후반전도 격렬한 경기가 펼쳐졌지만 막판엔 모든 선수가 페널티 지역까지 내려와 실점하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같은 날 모나코 퐁비에유 스타드 루이에서 열린 벌어진 AS모나코와 도르트문트(독일)의 경기에서는 AS모나코가 3-1로 승리를 거두며 4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모나코는 8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3-2로 승리했던 것을 포함해서 1, 2차전 합계 6-3을 기록하며 4강 진출의 기쁨을 누렸다.

모나코는 전반전 초반 매서운 공격으로 2골을 몰아 붙여 승기를 잡았다. 전반 3분 벤저민 멘디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 펀칭에 막혀 흘러나왔지만 뒤에서 쇄도하던 킬리앙 음바페가 가볍게 차넣어 선취 골을 뽑아냈다. 이어 전반 17분 라다멜 팔카오가 토마스 르마의 왼쪽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해 두 번째 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3분엔 만회 골을 넣었으나 후반 36분 모나코의 음바페 대신 투입된 발레르 제르맹 그라운드에 들어가자마자 쐐기 골을 넣으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확정 지은 유벤투스와 AS모나코는 이미 4강에 선착해 있는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우승컵을 다투게 되며, 준결승 대진추첨은 21일 진행된다. 4강 1차전은 5월 3일, 2차전은 5월 4일에 각각 열리고 대망의 결승전은 6월 4일 새벽 4시 45분 웨일스 카디프시티 내셔널스타디움에서 열리다.

김경동 기자  hanguogege@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