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KBL 올스타] '슈퍼스타급 슛감' 허웅, 몰아치기로 3점슛 콘테스트 우승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3.01.15 14:38
  • 댓글 0
(사진=전주 KCC의 허웅이 15일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3점슛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 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KBL 슈퍼스타' 허웅이 3점슛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15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는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본 경기 시작 전 사전 행사로 '포카리스웨트 3점슛 콘테스트' 예선이 진행된 가운데 김국찬과 전성현, 허웅, 최준용이 결선에 올랐다.

결선 경기는 1쿼터 종료 후 진행됐다. 이에 앞서 예선에서 동점을 기록했던 허웅과 최준용이에 서든 데스 방식으로 순위를 가렸다. 그 결과 허웅이 3위에 오르면서 전성현-허웅, 김국찬-최준용 간 대결이 성사됐다.

3점슛 콘테스트는 제한시간 60초 내에 5구역에서 3점슛을 시도하게 된다. 한 구역 당 5개씩 총 25개를 시도하며, 구역별 마지막 1구는 2점 머니볼이 배치된다.

곧장 진행된 준결승에서 허웅은 18점을 기록하며 예선(16점) 점수를 뛰어 넘었다. 전성현의 예선 점수인 17점 보다도 높은 점수였다. 이를 본 전성현은 "나는 19점을 넣겠다"라고 공헌한 뒤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전성현은 16점을 기록하면서, 2점 차로 아쉽게 허웅에게 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두 번째 준결승전에서는 최준용이 8점에 그쳤다. 최준용은 점수를 확인한 뒤 팔을 부여잡으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상대인 김국찬은 "9점 넣고 좀 쉬겠다"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실제 김국찬은 9점을 넣자 천천히 슛을 던지며 체력을 안배했고, 13점으로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은 허웅이 먼저 공을 던졌다. 첫 번째 구역에서 3개를 성공시키며 예열을 마친 허웅은 두 번째 구역부터 연속 9개를 성공시키며 엄청난 슛감을 자랑했다. 이어 네 번째 구역에서도 4개를 성공시키며 19점을 획득했다.

이에 맞선 김국찬은 20점을 넣었던 예선과 달리 슛이 림을 외면했다. 네 번째 구역에서 연속 4개를 성공시킨 뒤 마지막 구역에서도 슛을 이어갔지만 시간이 부족했고 결국 15점으로 경기를 마치며 우승을 허웅에게 내줬다.

이로써 지난해 3점슛 콘테스트에서 이관희에게 우승을 내주며 아쉬움을 삼켰던 허웅은 올해 정상에 오르며 활짝 웃었다.

허웅은 이대성과 함께 이날 3점슛 콘테스트에 볼보이로 나선 삼일중 농구부 학생들을 위해 음료와 훈련용품을 증정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3점슛 콘테스트에는 U-18(18세 이하) 아시아남자농구선수권대회 우승 멤버인 이주영과 강성욱이 번외로 참가해 슛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득점 1위와 대회 MVP를 차지했던 이주영은 8점을 넣었다. 최준용과 같은 점수. 동료인 강성욱도 8점을 넣으며 사이좋게 번외 경기를 마쳤다.

수원=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