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카타르 월드컵
[카타르 월드컵] 해트트릭, 득점왕 등극 그러나 고개 떨군 음바페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2.19 04:33
  • 댓글 0
(사진=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가 19일(한국시간) 끝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서 총 8골로 골든 부트를 수상했다. 프랑스는 이날 아르헨티나와 결승전서 승부차기 끝에 2-4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 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결승전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고, 이번 대회서 가장 많은 골을 넣으며 골든 부트를 수상했다. 그러나 음바페는 웃지 못했다.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는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해트트릭을 몰아치며 원맨쇼를 펼쳤다. 그러나 승부차기 끝에 패하면서 조국 프랑스가 준우승에 머무는 것을 씁쓸히 바라봐야 했다.

이날 음바페의 활약은 대단했다. 0-2로 끌려가던 후반 35분 페널티킥 득점으로 추격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2분 뒤 마르쿠스 튀랑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발리 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내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연장전에서는 2-3으로 다시 끌려가자, 연장 후반 13분에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더해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재차 균형을 맞췄다.

이처럼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이번 대회 7경기서 총 8골을 넣은 음바페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7골)를 제치고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지난 대회 영플레이어상 수상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시상대에 오른 음바페지만 표정은 밝지 않았다. 아쉬운 표정으로 트로피를 받은 음바페는 기념 촬영을 위해 자세를 취하면서도 무표정을 유지했다. 트로피를 받고 빠져나가는 길에 월드컵 트로피가 있었는데, 음바페는 애써 외면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비록 아쉬운 결과와 마주한 음바페지만, 2개 대회 연속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월드클래스 재능을 뽐냈다. 또한 아직 24세에 불과하다. 전성기에 접어드는 28세에 출전할 2026년 북중미 월드컵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다.

역대 월드컵 결승전 한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선수는 1966년 잉글랜드 대회 당시 제프 허스트(잉글랜드)에 이어 음바페가 두 번째다.

더불어 지난 2018년 러시아 대회 4골을 합쳐 월드컵 통산 12골로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12골)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프랑스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자인 쥐스트 퐁텐(13골)과 격차도 한 골 차로 좁혔다. 지금의 기량을 꾸준히 유지한다면, 앞으로도 새로운 기록을 써내려 갈 음바페다.

한편, 이번 대회 21세 이하(2001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 중 최고의 활약을 펼친 이에게 주는 영플레이어상은 아르헨티나의 엔조 페르난데스가 수상했다. 최고의 골키퍼에게 주는 야신상 역시 아르헨티나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즈가 챙겼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