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쿠팡플레이 '어느 날' 이명우 감독, 제27회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 감독상 수상국내 드라마 최초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2.05 16:53
  • 댓글 0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포스터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쿠팡플레이가 오리지널 시리즈 '어느 날'의 이명우 감독이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 27회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Asian Television Awards)'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는 아시아에서 가장 권위있는 TV 엔터테인먼트 시상식으로 ‘아시아의 에미상’으로 불리며 매년 약 60명 심사위원이 엄격한 과정을 거쳐 수상자와 수상작을 선정 한다. 특히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에서 국내 드라마가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어느 날'의 이명우 감독이 최초다.

쿠팡플레이가 처음으로 선보인 오리지널 시리즈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세련된 연출로 대한민국 사법제도의 허점을 날카롭게 짚어내면서도 진한 여운을 남기는 엔딩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어느 날'은 김수현, 차승원을 비롯해 김성규, 김신록, 양경원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탄탄한 명연기가 더해져 폭발적인 시너지를 선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