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현대화, 신곡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로 특별 감성 선사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11.29 10:4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가수 현대화와 프로듀싱팀 블랙하우스가 신곡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 발매 소감을 전했다.

현대화는 오늘(29일) 정오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싱글 ‘의미좋은 안녕’을 발표하고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는 뜨겁게 사랑했던 연인들이 결국 헤어지고, 이별에 가슴 아파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첫 번째 싱글 ‘부산’에 이어 블랙하우스가 메인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현대화는 “가수의 꿈을 이루게 한 ‘부산’에 이어 두 번째 신곡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를 발매할 수 있어 기쁘다”며 “4개월 전 불의의 사고로 병원에 입원해 재활 치료에 힘쓰고 있지만, 음악을 향한 꿈을 놓을 수 없어 이번 곡을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블랙하우스와 가수 이승현을 비롯해 많은 분들의 도움이 없었으면 절대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 같다. 다들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저 역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현대화는 “힘들 때도 있지만, 지금 순간이 나중에는 반드시 좋은 추억이 되리라 생각한다. 재활 중에도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많은 응원을 해주신 팬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누군가도 저를 보며 작은 희망을 얻길 바란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프로듀싱에 참여한 블랙하우스는 “기획 단계부터 녹음, 뮤직비디오 촬영 등 모든 곳에 참여해 공을 들였다”며 “짙은 보이스를 가진 현대화의 매력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힘을 쏟았다”고 앨범의 포인트를 공개했다.

더불어 “신곡 준비를 앞두고 현대화가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입었지만, 오히려 더 음악에 혼신의 힘을 쏟는 모습을 보고 우리 역시 용기 낼 수 있었다”며 “고생하고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블랙하우스는 “가장 좋아하는 일이 음악이지만, 지치고 힘들 때도 있다. 하지만 언제나 함께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버틸 힘을 얻는다”며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를 통해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현대화는 감성 발라드 ‘의미좋은 안녕이 어딨니’를 공개한 이후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