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이민영, JLPGA 시즌 최종전 공동 4위로 마감…우승은 야마시타
  •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27 15:53
  • 댓글 0
이민영의 스윙. (사진=KLPGA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이민영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시즌 최종전 우승 기회를 놓치며 4위로 마무리했다.

이민영은 27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의 미야자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J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 리코 컵(총상금 1억2000만엔) 최종 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쳤다.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시즌 두 번째 우승 기대를 높였던 이민영은 이날 부진으로 공동 4위(11언더파 277타)로 대회를 마쳤다. 올해 JLPGA 투어 한국 선수 우승은 8월 홋카이도 메이지 컵에서 이민영의 따낸 1승에 그쳤다.

우승은 연장전에서 가쓰 미나미(일본)를 따돌린 야마시타 미유(일본)에게 돌아갔다.

이민영과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야마시타는 2언더파 70타를 쳤고, 가쓰는 7타를 줄여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파4)에서 치른 첫 번째 연장에서 야마시타는 5m 버디 퍼트를 넣어 승부를 갈랐다.

이에 야마시타는 시즌 5승에 통산 6승을 올렸고, 우승 상금 3000만엔을 더해 올 시즌 상금을 2억3520만엔으로 늘렸다. 

일본여자오픈 2연패 등 시즌 2승을 올린 가쓰는 4라운드 18번 홀에서 10m가 넘는 장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연장까지 승부를 끌어갔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한편 신지애는 2타를 줄여 공동 14위(6언더파 282타)에 올랐고 전미정이 2언더파 70타를 때려 공동 20위(4언더파 282타)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