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사전인터뷰] '설욕 다짐' 은희석 감독, "1차전의 무기력한 패배 되풀이하지 않을 것"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19 13:49
  • 댓글 0
서울 삼성 은희석 감독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은희석 감독이 1차전 패배 설욕을 다짐했다.

서울 삼성은 1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울산 현대모비스와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삼성은 지난 경기 수원 KT를 잡으면서 다시 흐르름을 가져왔다. 시즌 성적은 7승 5패다. 

경기 전 은희석 감독은 "컨디션 관리를 위해 지난 경기가 끝난 후 바로 내려오려고 했는데 도핑이 있어서 울산에 새벽 3시에 도착했다. 일정상 악재가 있지만 긍정적으로 선수들이 받아들이고 있다. 분위기는 좋다"라고 전했다. 

지난 맞대결에서 삼성은 무기력하게 물러났다. 은 감독은 "현대모비스는 우리를 상대로 쉽게 이겼다. 이 부분을 선수들도 인지하고 있다. 지난 경기 무기력하게 물러난 것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준비 자세가 경기 포인트다"라고 말했다.

특히 론 제이 아바리엔토스가 결장했지만 무기력했다. 이 경기에는 저스틴 녹스가 없다. 은희석 감독은 "이상하게 올 시즌에 이런 경기들이 많이 걸린다. DB전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이런 경기들에서 선수들의 텐션이 떨어지는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김시래가 부상으로 결장하는 가운데 이호현 마저 이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은희석 감독은 "비시즌에 준비했던 메인 볼 핸들러 1~2옵션이 모두 없다. 최후의 수단으로 (이)동엽이가 메인으로 나서는 것도 비시즌에 준비를 했다. 동엽이가 쉴 때는 (전)형준이가 나선다. 물론, (이)정현이도 메인 볼 핸들러 역할을 맡을 수 있다. 다만, 공격에선 더 단순해질 수 있다"라고 바라봤다.

울산=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