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기타
'韓 경마 100년' 기념 '따그닥따그말 말이야기 그림책' 발간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17 15:29
  • 댓글 0
따그닥따그닥 말 이야기 그림책 삽화. (사진=한국마사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이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어린이 대상 마문화 보급 사업의 일환으로 말 이야기 그림책을 발간한다. 도서는 이달 중 2000부를 발간해 12월에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따그닥따그닥 말 이야기 그림책'이라는 제목의 그림책은 어린이가 말에 대해 친근감과 애정을 가질 수 있도록 말과 관련된 역사, 신화, 우화, 자연과학, 창작 등 30편의 이야기를 30개의 아름다운 삽화와 함께 구성했다. 

말과 다른 동물들의 새끼 이름, 말이 서서 자는 이유, 말이 신는 편자, 말의 털색, 세상에서 가장 큰 말과 가장 작은 말 품종, 말과 비슷한 얼룩말, 당나귀, 노새 이야기, 사슴이 크리스마스에 말 대신 썰매를 끌게 된 이유 등 창작 이야기 10여 개는 자연과학뿐 아니라 개체의 차이를 인정하고, 자아존중, 우정, 배려, 포용, 화합 등 인간관계에서 필요한 다양한 덕목을 전하고자 했다. 

고구려 동명성왕이 된 주몽, 신라 시조 박혁거세를 비롯한 우리나라 건국 시조들의 신화와 페가수스, 유니콘, 알렉산더의 부케팔로스 등 유럽의 신화, 적토마와 백락 등 중국 신화, 이솝우화, 우리나라의 민속 중 말과 관련된 이야기도 역사, 인간과 말의 협력, 지혜, 용기를 담아 쉽게 풀어냈다.  

마지막은 한국전쟁에 참여해 포탄을 나른 용감한 말 ‘아침해’, 장애를 이긴 경주마 ‘루나’, 101번 경주에서 꼴찌였으나 마지막까지 열심히 달린 경주마 ‘차밍걸’ 등 실제로 고난을 극복한 말들의 이야기도 동화로 소개했다. 

말과 인간이 주거 공간에서 함께 살아온 역사는 신석기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오늘날도 여전히 진행 중인 말과 인간의 역사에는 쉽게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교감이 녹아있다. 글을 쓴 김정희 말박물관 학예사는 말과 인간의 오랜 우정이 아이들에게 전해지면 좋겠다며 재능기부를 통해 삽화를 제작해 준 30명의 회화, 공예 작가들에게 존경과 깊은 감사를 표했다. 
 
재능기부로 그림책 제작에 참여한 작가 명단은 강은정, 공기평, 권주안, 김경화, 김선애, 김수정, 김영배, 김용기, 김은주, 김재선, 김지음, 류한, 박경미, 박기열, 연미진, 유미정, 유종욱, 윤귀화, 이미선, 이지윤, 이희원, 임영주, 장다원, 정정식, 정혜원, 조세민, 조영려, 최승선, 표영은, 하진경 등이다. 

정기환 한국마사회장은 "그림책 발간에 앞서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아동들이 많이 읽을 수 있도록 복지시설에 우선적으로 배포하고 지방 사업장 소재지 인근 학교와 유치원에 무료 배포해 말 산업 선도 기관으로서 문화 사업을 전개하는 데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