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삼성의 단단한 방패를 뚫어낸 캐롯, 3연승 질주...전성현 26점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13 16:01
  • 댓글 0
고양 캐롯 전성현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캐롯이 4쿼터 집중력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고양 캐롯은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81-72로 승리했다. 캐롯은 3연승을 달리며 7승 3패가 됐다. 삼성은 3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시즌 성적은 6승 5패다.

캐롯은 전성현이 26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 3점슛 5개로 맹활약했다. 데이비드 사이먼은 12점 8리바운드, 디드릭 로슨도 11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삼성은 이정현이 17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분전했다. 이호현은 14점 4어시스트를 올렸다. 하지만 외국선수들이 부진한 것이 아쉬웠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먼저 나선 것은 삼성이었다. 삼성은 이정현이 공격을 이끌었다. 여기에 테리도 앨리웁 덩크를 성공시키는 등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캐롯은 한호빈과 전성현이 3점포를 가동했다. 사이먼까지 가세하며 따라붙었다. 이후 캐롯의 화력이 폭발했다. 캐롯은 조재우의 골밑 득점과 사이먼이 분전하면서 점수차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캐롯은 1쿼터를 24-19로 마쳤다. 

2쿼터도 팽팽했다. 삼성은 수비 강도를 올리며 상대를 괴롭혔다. 하지만 캐롯은 한호빈과 전성현이 나섰다. 하지만 공격이 전반적으로 침체를 겪었다. 삼성은 이호현의 활약과 함께 이정현까지 나서면서 추격을 시작했다. 삼성은 2쿼터를 37-40으로 끝냈다.

삼성은 3쿼터 들어 힘을 내기 시작했다. 수비에서 확실히 틀어 막은 후 공격이 이어졌다. 이정현이 팀을 이끌었고 이원석과 테리가 덩크슛을 터뜨리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캐롯은 전성현이 나섰지만 전반적으로 공격이 답답했다. 그래도 고비 때마다 3점포가 터지면서 추격에 나섰다. 이후 공방전은 계속됐다. 삼성이 앞서가면 캐롯이 따라가는 양상이 이어졌다. 삼성은 3쿼터를 57-56으로 마무리했다.

4쿼터 초반 캐롯이 흐름을 탔다. 삼성의 공격이 주춤한 사이 로슨의 활약이 좋았다. 로슨은 골밑에서 연속해서 득점으로 올렸다. 전성현의 3점포까지 터지며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정현이 공격을 이끌었고 이원석이 3점 플레이를 성공시키며 곧바로 점수차를 좁혔다. 하지만 캐롯의 집중력은 대단했다. 전성현이 3점포를 가동하면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잠실실내=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