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현장인터뷰] '승리의 주역' 이정현・이동엽, "지난 패배 복수해서 기분 좋다"
  •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11 10:00
  • 댓글 0
1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삼성과 안양 KGC와의 맞대결에서 삼성의 이정현(왼쪽)과 이동엽이 슈팅을 쏘아 올리고 있다. (사진=KBL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이날 삼성 승리의 일등공신은 이정현과 이동엽이다. 

서울 삼성은 1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 KGC와의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67-60으로 승리했다. 이에 삼성은 6승 4패를 기록하며 4위에 올랐다. 이날 삼성은 이정현이 17득점 2리바운드로 활약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동엽도 8득점 3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경기 직후 만난 이정현과 이동엽은 "오늘 1위 팀을 잡을 수 있어서 기분 좋다. 특히 지난 첫 번째 맞대결에서 아쉽게 KGC한테 졌었는데 다시 복수해서 좋다"라며 "상대가 지금 경기력이 너무 좋았다. 이기기 위해 많이 준비를 했다. 이날 모든 선수가 각자 역할을 잘해줘서 좋은 경기력을 보인 것 같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뒤이어 이동엽은 "감독님이 경기 시작 전에 너무 부담 가지지 말고 가볍고 즐겁게 경기하자고 했다. 그 말이 긴장을 풀어준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삼성은 6년 만에 5할대 승률을 회복하면서 좋은 흐름 속에 있다. 이런 흐름에 대해 이정현은 "새롭게 은희석 감독님이 부임하시면서 선수들의 의지나 자세가 농구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 진지하게 임한다. 그런 부분이 삼성 농구가 변하게 된 계기"라면서 "선수들도 지난 시즌 너무 아쉬운 결과를 얻었기에 이번 시즌은 자기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감독님이 그런 동기부여를 계속 불어넣어 준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동엽은 "(이)정현이 형의 유무가 큰 것 같다"라면서 또 다른 부분으로는 "수치적으로 가장 달라진 건 수비다. 선수들 자신도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해주고 있는 이정협과 함께 이동엽도 이날 적극적으로 공격 리바운드에 가담했고, 파울도 적절히 활용하며 KGC의 앞선을 막았다. 득점은 높지 않았지만, 어시스트와 스틸 부분에서는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을 작성한 그다. 시즌 초반부터 활약 중인 이동엽의 올 시즌 마음가짐은 어떨까. 이동엽은 "감독님이 나에게 중간으로서의 모범적인 모습을 요구하신다.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안양=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