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야구
휴스턴, 발데스 호투 앞세워 반격… WS 1승 1패 균형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30 14:10
  • 댓글 0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2차전 맞대결. 휴스턴 선발 투수 프램버 발데스가 필라델피아 타자를 처리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월드시리즈(WS·7전 4선승제) 2차전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꺾고 승리했다. 

휴스턴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WS 2차전에서 5-2 승리를 거뒀다. 전날 1차전에서 에이스 저스틴 벌렌더를 내세우고도 5-6으로 충격의 역전패를 당한 것을 하루 만에 설욕했다. 

이날 휴스턴은 필라델피아 선발 투수 잭 휠러를 상대로 1회부터 매서운 공격을 퍼부었다. 선두 타자 호세 알투베가 좌익수 쪽 2루타로 포문을 열자, 곧바로 헤레미 페냐가 3루수 옆을 뚫는 선제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이어 후속 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2점을 더 달아났다. 

휴스턴은 3-0으로 앞선 5회 말 2사 1루에서 알렉스 브러그먼이 좌중간을 가르는 투런포를 터트리며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필라델피아는 휴스턴 선발 투수 프램버 발데스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6회까지 발데스에게 꽁꽁 묶인 필라델피아는 7회 초 닉 카스테야노스의 2루타와 후속 타자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9회 초 2사 2루에서 휴스턴 1루수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실책으로 1점을 보탰지만 추가점을 내지 못하고 고개 숙이고 말았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춘 두 팀의 WS 3차전은 내달 1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다. 휴스턴은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를, 필라델피아는 노아 신더가드를 3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