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비즈니스 기타
김포·파주에서 ‘경기옛길 오색체험’ 행사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25 09:5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역사와 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경기옛길 오색체험’을 오는 30일부터 김포시 경기옛길 강화길, 파주시 의주길에서 각각 진행한다.

경기옛길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이 집필한 도로고(道路考)의 육대로(六大路)를 토대로 조성한 역사문화 탐방로다. 경기도는 2013년부터 경기옛길 조성을 시작해 올해 강화길(김포옛길)을 끝으로 총 550km에 이르는 6대로 복원을 모두 마쳤다.

‘경기옛길 오색체험’은 스마트폰 증강현실(AR) 기능을 활용해 퀴즈를 풀고 보물찾기, 만들기 체험, 퓨전 공연 등 역사와 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참여형 체험행사로 강화길은 오는 30일과 내달 6일, 의주길은 내달 12일 등 총 3회 진행된다.

30일과 11월 6일 행사는 새롭게 개통한 강화길의 걸포중앙공원에서 김포 아트빌리지로 이어지는 약 1.7km 구간에서 펼쳐진다.

11월 12일 행사는 의주길(파주시)에 있는 고려시대 국립숙박시설 터인 ‘혜음원지’에서 열리며 지하철 3호선 삼송역에서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참가자들은 경기옛길을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활용해 역사‧문화‧생태 등의 교육 미션을 수행하고 다양한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참가 신청은 경기옛길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가을처럼 풍성한 즐길거리가 있는 이번 행사에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파주#경기옛길 오색체험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