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야구
KBO, 내년부터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 실시…3명 최대 400만 달러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20 13:41
  • 댓글 0
올 시즌 외국인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200만 달러를 받고 있는 NC다이노스 드류 루친스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2023시즌부터 프로야구에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이 도입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최근 2022년 제9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 선수 제도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내년부터 도입하기로 예정됐던 외국인 선수 3명에 대한 샐러리캡 400만 달러는 원안대로 유지된다. 단, 외국인 선수(최대 3명)와 계약시 지출할 수 있는 최대 비용 400만 달러 중 연봉과 계약금, 이적료 외에 특약을 옵션 실지급액 기준으로 포함시키기로 했다.

구단이 기존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을 할 경우(보류권을 갖고 있는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 포함) 해당 선수의 재계약 연차에 따라 이 한도를 10만달러씩 증액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신규 외국인 선수와 계약할 시 지출할 수 있는 금액 상한 100만 달러도 기존대로 적용되며 특약은 옵션 실지급액으로 포함된다.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을 초과하는 구단은 위반 횟수에 따라 징계를 받는다.

샐러리캡을 초과하는 구단에게는 위반 횟수에 따라 1회 초과하는 경우에는 초과분의 50%를 제재금으로 낸다. 2회 연속해 초과하는 경우에는 초과본의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재금으로 부과하고 해당 구단의 다음 연도 2라운드 지명권은 자동으로 9단계 하락한다. 3회 이상 연속으로 초과하는 경우 해당 구단은 초과분의 1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재금으로 납부해야하고 다음 연도 2라운드 지명권은 자동으로 9단계 하락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