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아바드림' 오승근X김자옥, 8년 만에 아바타로 만난다…'폭풍 감동' 선사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10.10 09:4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아바드림'이 '국민 공주' 故 김자옥과 함께 특별한 감동을 안긴다.

오늘(10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방송하는 '아바드림' 2회에서는 故 김자옥을 위한 '트리뷰트' 무대가 진행된다. 

'아바드림'은 지난주 첫 방송에서 1세대 힙합 마스터이자 시대의 트렌드 세터 故 김성재 아바(AVA)와 그의 동생 김성욱이 합동 무대를 가져 특별한 감동을 선사했다. 

두 번째 '트리뷰트' 주인공은 2014년 하늘의 별이 된 배우 김자옥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중을 울고 웃게 했던 김자옥의 일대기를 살펴본다. 또 김자옥의 아바가 부르는 '공주는 외로워'를 비롯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다양한 무대가 예고됐다.  

특히 김자옥의 남편, 가수 오승근이 '아바드림'의 '드리머'로 등장한다. 그는 출연진과 함께 아내를 추억하는 시간을 가지고, "집사람이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했지만 같이 불러본 적이 없었다"면서 상상만 해왔던 故 김자옥과 듀엣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부부의 인생 첫 듀엣 무대를 지켜보던 양세형과 유인나는 무대가 끝난 뒤에도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자옥·오승근 부부의 꿈의 무대와 함께 이날 '아바드림'에서는 신비한 피에로 '삐뚜르 빼뚜르'와 3미터 우주 거인 '자이언트 손 커엽이'가 '드리머'로 출연해 꿈꿔왔던 무대를 펼친다. '삐뚜르 빼뚜르'와 '자이언트 손 커엽이'의 정체는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메타버스 AI 음악쇼 '아바드림'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