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KBL 컵대회] 문성곤, "준비기간 짧고 몸상태 아직 안올라와 아쉬워"
  • 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05 18:26
  • 댓글 0
5일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조별리그 C조 예선 경기에서 문성곤이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기자] 문성곤이 상무를 상대로 11득점 6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안양 KGC는 5일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조별리그 C조 예선 경기에서 상무에 90-73으로 승리했다. KGC는 스펠맨이 22득점 6리바운드, 아반도가 19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문성곤도 11득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경기 후 문성곤은 "공격과 수비에서 안 되는 점이 있어 반성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상식 감독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워낙 선수들에게 잘 맞춰주시다 보니 문제는 없다. 다만 준비기간이 짧았고 몸상태가 아직 안올라와 아쉬운 부분이 있다"라고 전했다.  

2쿼터 시작 전 스펠맨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전달한 얘기는 무엇일까. 그는 "패턴에 대해 얘기했다. 움직여서 슈팅 찬스를 만들어보자고 했다. 다만 잘 만들어지지 않아 아쉬웠다"라고 전했다.

아반도에 대해서는 "탄력도 좋고 순간 스피드도 좋다보니 무서운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통영=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